한국의 코로나19 진단키트 거절했다가 국민 반발에 뒤늦게 '대국민 사과'까지 한 덴마크 정부

인사이트베를링스케


[인사이트] 한지혜 기자 = 덴마크 보건당국이 한국 업체의 코로나19(우한 폐렴) 진단 키트 제공을 거절했다가 후폭풍을 맞고 있다.


지난 25일(현지 시간) 덴마크 일간지 베를링스케 등에 따르면 지난 23일 마그누스 헤우니케 덴마크 보건부 장관은 코로나19 대응 기자회견에서 "한국의 진단 키트 제공 제안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했다는 점을 후회한다. 치명적 실수였다. 사과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앞서 2주 전 한국의 4개 업체는 덴마크에 코로나 진단 키트 수천 개를 제공하겠다고 공식 제안했다. 당시 덴마크 정부는 "우리는 상황을 충분히 통제하고 있다"라며 이를 거절했다. 


하지만 이후 이탈리아를 비롯 유럽 전역은 코로나19 감염이 폭발적으로 이뤄지며 확진자가 대거 발생했다. 


인사이트YouTube '퍼플튜브'


이런 사실 보도되고 자국 내에서 비판의 목소리와 함께 보건 장관의 해명 요구가 빗발치자 직접 국민에게 공식 사과한 것이다.


덴마크 정부는 당초 코로나 검사 대상을 의료계 종사자이거나 증세가 심각한 사람으로 한정했다. 그러나 코로나 확진자가 급격히 늘자 지난 23일 대상자를 확대하겠다고 입장을 바꿨다.


하지만 덴마크는 현재 대상자 확대 결정에 맞춰 검사할 진단 키트가 부족한 실정이다.


뒤늦게 상황을 접한 덴마크 국민들은 "도대체 무슨 짓을 한 거냐. 떠먹여 주는 것도 내팽개치다니 제정신인가"라며 비판을 이어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또 덴마크 야당 인민당은 "대체 누가 한국의 제안을 거절했나"라며 책임자 색출에 나서기도 했다.


이에 대해 헤우니케 장관은 이날 "이제라도 덴마크 주재 한국 대사관 등을 통해 한국 업체와 다시 접촉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7일 기준 덴마크 내 확진자는 1천591명, 사망자는 32명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