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라드 '더네임-그녀를 찾아주세요' 감미롭게 부르며 여심 들썩이게 한 '미스터트롯-3위' 이찬원

인사이트TV조선 '미스터트롯의 맛'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찬또배기' 이찬원이 발라드를 부르며 감미로운 목소리를 뽐내 여심을 홀렸다.


지난 26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터트롯의 맛'에서는 미를 차지한 이찬원이 일상으로 돌아간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찬원은 '미스터트롯' 팬들 사이에서 96년생 '쥐띠즈'로 통하는 동갑내기 멤버 황윤성, 옥진욱과 시간을 보냈다.


쇼핑을 즐긴 세 사람은 노래방을 찾아 흥을 발산했다.


인사이트TV조선 '미스터트롯의 맛'


트로트로 흥을 돋운 이찬원은 "노래방에 오면 무조건 트로트만 부를 것 같은데 가끔 발라드 같은 다른 장르의 노래도 부른다"고 말했다.


이찬원은 평소에 즐겨 부른다는 더 네임의 '그녀를 찾아주세요'를 선곡했다.


첫 소절부터 그는 감미로운 목소리로 감탄을 불렀다.


이찬원은 부드러우면서도 깔끔한 음색으로 남다른 가창력을 자랑했다.


인사이트TV조선 '미스터트롯의 맛'


트로트를 부를 때와는 사뭇 다른 목소리를 뽐내는 이찬원의 모습은 여심을 홀리기 충분했다.


노래가 끝난 뒤 노래방 기계도 그의 목소리에 감동받았는지 100점이 나와 이찬원은 환호했다.


발라드를 부르며 팔색조 매력을 뽐낸 이찬원의 모습을 하단 영상에서 만나보자.


인사이트TV조선 '미스터트롯의 맛'


※ 관련 영상은 1분 7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미스터트롯의 맛'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