끼니 굶으며 '코로나19' 막는 의료진 위해 직접 만든 도시락 배달한 이연복 셰프

인사이트MBN '지구방위대'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이연복 셰프가 '코로나19'와 사투 중인 의료진을 위해 선뜻 나섰다.


지난 26일 방송된 MBN '지구방위대'에는 코로나19 의료진을 위해 봉사에 나선 김구라, 허경환, 전진, 김형준과 스폐셜 도우미로 나선 이연복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연복 셰프는 "좋은 일을 한다고 해서 달려왔다"라며 출연을 결심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열심히 도시락을 만들던 멤버들은 푸드트럭까지 발걸음을 옮길 여유가 없는 보건소 직원들의 상황을 알게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지구방위대'


당시 동대문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3명 발생해 문의 전화가 쉴 새 없이 쏟아졌던 것이다.


이에 김구라는 도시락을 직접 배달해드리자고 제안했고, 이연복 셰프도 흔쾌히 뜻을 같이했다.


그렇게 이연복 셰프는 후배 셰프들과 함께 만든 군만두, 마파두부 덮밥, 멘보샤가 담긴 도시락을 직접 전달했다.


도시락을 받은 보건소 직원들은 "바쁠 때는 아예 밥을 먹으러 못 간다. 교대 근무할 인력도 없다"라며 열악한 근무 환경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지구방위대'


이어 "김밥을 주문해 놓고 짬이 날 때마다 먹는데 오늘은 식사를 굶지 않아도 될 것 같다"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따뜻한 한 끼를 선물하고자 다방면으로 노력한 이연복 셰프와 멤버들의 진심이 시청자에게 진한 감동을 안겼다.


해당 방송을 본 누리꾼은 "이연복 셰프 인성까지 멋지다", "의료진 여러분 정말 감사드립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Naver TV '지구방위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