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버 체인+컬러 스톤' 찰랑거려 여리여리한 손목 강조해줄 '구찌' 플라워 팔찌

인사이트Instagram 'njoyshoppingspree'


[인사이트] 박수은 기자 = 봄바람에 흩날리는 벚꽃보다 더 영롱한 아름다움으로 당신의 마음을 사로잡을 팔찌를 소개한다.


왠지 어딘가 아쉬운 2%를 채워줘 완벽함을 선사하는 패션 아이템, 바로 액세서리이다.


특유의 세련된 감성으로 옷과 가방, 슈즈 등 패션 제품은 물론 립스틱, 마스카라 등 뷰티 제품까지 선보인 구찌(GUCCI)는 스타일에 화룡점정을 찍어줄 쥬얼리 제품들도 선보이고 있다.


그중에서도 살랑이는 봄바람과 함께 여리여리한 분위기를 장착시켜줄 구찌 팔찌가 많은 패션피플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인사이트(좌, 우) 구찌(GUCCI)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화면


최근 각종 SNS상에는 구찌의 '더블 G 플라워 브레이슬릿(팔찌)' 사진이 올라오며 봄을 맞은 패션 피플들의 마음을 두근거리게 했다.


구찌의 아이코닉한 더블 G로고와 함께 양옆으로 길게 이어진 실버 체인에는 바닷빛 블루라 불리는 '터코이즈' 컬러의 스톤 장식이 엮여 있다.


영롱한 토파즈 스톤 장식이 작게 들어가 있어 부담스럽지 않게 빛나는, '은은한 화려함'을 담아냈다.


여기에 팔찌의 끝쪽에는 플라워모양 펜던트가 달려있어 발랄한 느낌까지 연출할 수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njoyshoppingspree'


특히 구찌 특유의 볼드한 감성은 배제한 얇은 실버 체인 디자인은 한 겹 가벼워진 옷차림과 안성맞춤이다.


산뜻한 느낌을 주는 실버 체인과 영롱하게 빛나는 파츠로 패션 피플들의 마음에 봄바람이 스며들게 했다.


여전히 외출과 바깥 생활을 주의해야 하는 요즘이다. 흐드러지게 만개한 꽃을 직접 보러 가는 것도 좋지만 '구찌 더블 G 플라워 브레이슬릿'을 손목에 장착해 한철이면 끝나는 꽃구경에 대한 아쉬운 마음을 달래보는 건 어떨까. 


인사이트구찌(GUCCI)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화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