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에 잠도 못자고 일하다 결국 '실신'한 권영진 대구시장

인사이트권영진 대구시장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권영진 대구시장이 실신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오후 대구시의회 본회의에 참석했던 권시장은 회의를 끝마친 뒤 퇴장하다가 실신했다.


대구시에 따르면 권 시장은 '긴급 생계자금 지급 문제'를 두고 대구시의원과 논쟁을 하다가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날 오후 2시, 권 시장은 코로나19 관련 예산안 처리를 위해 시의회 임시회에 참석했다. 


인사이트뉴스1


1시간 30분 가량 이어진 임시회가 끝난 직후 권 시장은 본회의장을 빠져나가려 했다. 그때 더불어민주당 시의원이 긴급 생계자금 지급 문제에 이의를 제기했다. 


시의원은 "왜 현금으로 지원하지 않느냐"라고 따졌고, 권 시장은 이에 즉답을 피하며 자리를 뜨려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권 시장이 "이러지 말라"고 하는데도 항의는 계속됐다. 권 시장은 계속되는 항의에 결국 머리를 잡으며 뒤로 쓰러지고 말았다고 한다. 


이후 직원들의 긴급조치가 이어졌다. 권 시장은 119 구급차에 의해 경북대병원으로 이송됐다. 


한편 대구에 코로나19가 창궐한 이후 대구시는 비상사태처럼 코로나에 대응해왔다. 이는 대구시장도 마찬가지였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