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환희, 교통사고 가해자 아닌 '피해자'였다

인사이트에이치투미디어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은 플라이투더스카이 환희가 교통사고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인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환희의 음주운전 소식이 전파를 탔다.


지난 21일 새벽 6시쯤 환희는 경기 용인시 기흥구 도로를 지나던 중 접촉사고가 났고 사고 당시 처리 과정에서 상대 보험회사 직원이 환희를 경찰에 신고했다.


적발 당시 환희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에 해당하는 0.061%였다.


인사이트SBS '본격연예 한밤'


그는 경찰에 출석해 "술이 깬 줄 알고 운전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고 음주운전 사실을 인정했다.


경찰 측은 "환희 씨 같은 경우는 피해자다. 상대편 차량이 1차로로 가다가 2차로로 차로 변경을 하다가 사고가 났다"고 설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환희는 전날 밤 9시경 술을 마신 뒤 지인 집에서 잠을 자고 운전했다고 진술했다.


환희 소속사 측은 "음주운전을 했으니 처벌받는 건 맞다"며 "교통사고 관련한 것은 조사를 받아야 한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환희는 현재 음주운전 혐의로 인한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경찰에 불구속 입건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본격연예 한밤'


인사이트사진 제공 =더 팩트


Naver TV '본격연예 한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