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 부자 빌 게이츠 통역까지 담당했던 '엘리트 집안' 출신 안현모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통역사 안현모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국내파 엘리트 통역사의 면모를 뽐냈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배우 윤은혜, 신문기자 홍혜걸, 통역사 안현모, 개그맨 이승윤이 출연하는 '니 몸 사용설명서'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안현모는 어마어마한 통역가 집안 출신이라고 밝혀 관심을 끌었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그는 "저까지 통역사가 네 명"이라며 말문을 열며 여러 유명 통역사와의 관계를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특히 그중에서는 빌 게이츠,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의 통역을 맡았던 사람도 있어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안현모는 "고모가 엘리자베스 여왕 왔을 때도 통역을 맡았다"고 말하며 고모가 임종령 통역사임을 밝혔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안현모는 "고모가 세계 통역사 협회에 소속되어 있는데 우리나라에 그런 분은 10분 정도밖에 안 된다"고 말했다.


또한 안현모는 "저는 커서 통역사가 되겠다는 생각을 해본 적은 없는데 초등학교 때 고모를 만나면 '너도 나중에 전문적인 직업을 가진 여성이 됐으면 좋겠다'고 하셨다. 친언니도 통역사였는데 지금은 직업을 전향해서 요리사가 됐다"고 덧붙였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진짜 멋지다", "고모님 조언 대박이다", "미모랑 지성을 다 가졌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MBC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된다.


MBC '라디오스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