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모자이크 부탁드립니다"···조주빈 등장하자 '휠라'가 보인 반응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텔레그램에서 '박사방'을 운영하며 70여 명의 여성 성 착취를 일삼은 조주빈(24)의 얼굴이 공개됐다.


조씨는 의류 브랜드 '휠라'의 로고가 크게 박힌 티셔츠를 입고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휠라는 이에 대해 바로 입장을 발표했다. 


25일 휠라는 "주 고객층인 10대와 특별한 소통을 이어오고 있다"며 "(조씨가 휠라 옷을 입은 것에 대해) 깊은 유감과 당혹스러움을 금할 수 없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로고를 모자이크 처리해 줄 것을 정중히 부탁드린다"라고 호소했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한편 이날 모습이 공개된 조씨는 취재진의 질문에 "피해를 입은 분들에게 죄송하다.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말한 뒤 범행 동기 등 다른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또한 혐의를 인정하느냐, 죄책감을 느끼냐 등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급히 호송차에 올라탔다.


앞서 SBS와 경찰이 공개한 사진은 과거 얼굴 사진이었다. 해당 사진은 조주빈이 고등학교 재학 시절 찍은 주민등록증 사진으로 알려졌다.


조주빈은 성범죄자 중 첫 번째로 신상이 공개가 됐다. 그는 미성년자들을 협박해서 찍은 성 착취 영상을 박사방이라고 하는 텔레그램 대화방에 퍼뜨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