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때문에 한 달 동안 못 본 아빠 발소리만 듣고 꼬리 떨어져라 흔드는 진돗개 '봉순이'

인사이트YouTube '멜과 진돗개 봉순MelBong'


[인사이트] 최동수 기자 = 우리나라 토종견인 진돗개는 충성심과 용맹함이 높아 애견인들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다.


특히 주인으로 모시는 사람은 죽을 때까지 그 의리를 저버리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해외에서도 유명하다.


이런 가운데 주인을 향한 진돗개의 애정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영상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4일 유튜브 채널 '멜과 진돗개 봉순MelBong'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인해 한 달 만에 주인을 만나게 된 진돗개 봉순이의 모습이 공개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멜과 진돗개 봉순MelBong'


해당 영상 속 봉순이는 주인이 '코로나19'로 인해 오랜만에 집에 오자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사랑하는 주인이 집으로 들어온 것을 본 봉순이는 주인에게 달려들며 엄청나게 좋아했고 오랜만에 봉순이를 본 주인 역시 끊임없이 쓰다듬었다.


꼬리를 격렬하게 흔들며 주인과 떨어지지 않던 봉순이는 주인의 손길이 닿자 그 자리에서 벌러덩 누워 배를 까고 주인의 애정을 그대로 느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멜과 진돗개 봉순MelBong'


주인 역시 오랜만에 본 봉순이의 모습에 굉장히 기뻐하며 봉순이와 많은 시간을 보냈다. 함께 음식을 먹기도 했으며 업무를 하는 와중에도 봉순이와 주인은 떨어질 생각이 없었다.


또 봉순이는 주인을 끊임없이 핥으며 애정을 보여줬고 주인 역시 봉순이의 애정행각이 나쁘지 않은 듯 쓰다듬고 껴안기를 반복했다. 주인과 봉순이는 누가 봐도 부러워할 케미를 보여줬다.


한편, 봉순이는 네덜란드 국제 커플인 Melanie가 키우는 진돗개로 Melanie 커플은 봉순이의 일상을 영상으로 찍어 유튜브에 올리고 있다.


YouTube '멜과 진돗개 봉순MelBong'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