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알림 어플' 만든 대학생들에 '수천만원' 넘는 서버비 전액 지원한 '지숙 남친' 이두희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마스크 구하기가 쉽지 않아졌다.


마스크를 사려고 이곳저곳을 힘겹게 돌아다니는 사람들을 위해 '마스크 알리미'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한 대학생 2명이 이두희 대표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마스크 및 코로나 알리미를 개발, 운영하고 있는 고려대학교 산업정보디자인과, 미디어학부에 재학 중인 최주원, 김준태 학생이 출연했다.


이들은 좋은 일을 하고 있지만 고충이 많다고 털어놔 시청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최주원 학생은 "고려대 학생 4명이 함께 제작했는데 이용자가 너무 많아지면서 접속자가 몇백만 명이 들어왔다"라며 "서버 비용이 몇천만 원 가까이 나온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이 엄청난 서버 비용을 지불하고 있는 인물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고려대 학생들이 제작한 해당 애플리케이션에 도움을 주는 인물은 프로그래머 겸 기업인 이두희였다.


이에 대해 김준태 학생은 "수익이 생기는 사이트도 아니다. 대표님이 저희 사이트 유지를 위해 몇천만 원씩 쓰고 계셔서 죄송하다"면서 "시간이 갈수록 서버 비용이 늘어날 텐데 어떻게 해야 할지"라며 걱정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또 최주원 학생은 "이두희 대표가 운영하는 학회가 있는데 웹사이트 플랫폼 개발을 하는 학회다. 1년간 함께 공부하고 코로나 사태 때 공부한 거로 작게나마 기여해보자 했는데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고 설명했다.


이어 "염치 없이 받기만 하는 것 같아서 광고 수익을 내보려고 했는데 처음에는 마스크 관련된 광고였다. 이 정도는 괜찮겠다 싶었는데 시간이 지나니 안 좋은 광고로 변하더라. 급하게 내렸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두희와 고려대 학생들의 선행을 접한 누리꾼들은 "둘 다 너무 좋은 일 한다", "꼭 제대로 보상받기를", "얼른 사태가 진정됐으면 좋겠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Naver TV '무엇이든 물어보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