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 찢어질 것 같다"···코로나19 확산 속 아이들과 바다 놀러 갔다 욕먹고 있는 가희

인사이트Instagram 'Kahi_korea'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가수 가희가 고통스러운 심경을 드러내 누리꾼 관심을 불러모았다.


24일 가희는 자신의 SNS에 한 장의 사진과 함께 심경이 담긴 글을 게재했다.


그는 "내 기사에 아이랑 같이 있는 사진을 쓰는 건"이라며 한숨을 내뱉었다.


이어 가희는 "정말 가슴이 찢어질 것 같다. 미치겠다 정말"이라며 속마음을 내비쳤다.


인사이트가희와 두 아들이 발리 바다에 놀러가 찍은 사진 / Instagram 'Kahi_korea'


앞서 가희는 코로나19가 전 세계를 강타한 가운데 발리의 바다에서 자녀와 시간을 보내는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사진은 이내 일부 누리꾼의 쓴소리를 유발했고, 가희는 장문의 사과글을 공개했다.


하지만 해당 글에서 가희는 "이 시국에 무슨 바다냐고 애들 핑계 댄다고 말씀하시는 분들이 있더라"라며 "저를 뭔가 정신머리 없는 사람으로 만드신다"라고 전해 다시금 누리꾼을 분노케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Kahi_korea'


결국 가희는 이 게시물을 삭제하고 재차 사과하며 논란 수습에 나섰다.


그러나 이미 사건은 온라인상에 급속도로 퍼졌고 기사들이 물밀듯 쏟아져 나오자 이처럼 힘든 심경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한편 가희는 지난 2016년 비연예인 사업가와 결혼, 슬하에 2남을 두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