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n번방 회원 중 '공직자' 있는지 더 꼼꼼히 조사하라"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n번방 회원 중에 '공직자'가 있는지 더 꼼꼼하게 조사하라"


대한민국의 공무원 인사를 최종 책임지는 대통령이 이런 지시를 하달했다. 대한민국을 좀먹는 'n번방'에 공무원이 있지는 않는지 철저하게 조사하라는 지시였다.


지난 23일 문재인 대통령은 n번방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커지자 직접 이 사건에 대한 엄중 수사를 지시했다.


가입자 전체에 대한 조사를 지시하면서 "회원 중에 공직자들이 있는지 가려내라"라고 특히 강조했다.


인사이트조주빈 / 뉴스1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한 바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악성 디지털 성범죄를 끊어내라는 국민들, 특히 여성들의 절규로 무겁게 받아들인다"라고 말했다.


이어 "경찰청에 특별 조사팀이 강력하게 구축되기를 바란다"라며 n번방 회원 중에 공직자가 있는 지도 꼼꼼히 파악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진다.


n번방 가해자가 국가와 국민에 봉사하며, 국민 세금으로 살아가는 것은 있을 수 없다는 판단 때문으로 보인다.


이 같은 소식에 시민들도 환영의 인사를 보내고 있다. 모든 n번방 가해자가 엄벌을 받아야 하지만, 공직자가 있다면 더욱 강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시민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인사이트디시인사이드 공무원갤러리 


특히 공무원 지망생들이 모인 커뮤니티에서 활동하는 한 시민은 "이제 보니 '26만명'이 맞는 것 같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국회는 여야의 대립 없이 'n번방 방지법' 제정에 나섰다. 민주당은 성적 촬영물로 협박하는 행위와 불법 촬영물을 다운로드받는 행위, 이에 대해 조치하지 않는 서비스 제공자를 처벌하는 내용의 '재발금지 3법'을 발의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