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사람들 때문에…" 덕자에 소송지고 '직원들' 핑계대며 감성팔이 한 턱형

인사이트YouTube '턱형'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BJ턱형이 덕자와의 불공정 계약 관련 소송에서 패소한 뒤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그는 자신이 원한 건 이런 게 아니었지만 회사에 딸린 식구들이 많아 그 길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는 변명을 했다. 


지난 19일 턱형은 본인의 유튜브 채널 '턱형'에 '솔직한 심정 시원하게 말씀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다.


영상 속 턱형은 재판의 패소한 이후 본인의 심정을 이야기했다. 턱형은 덕자와의 재판에 관련된 내용에 있어 전부 죄송하다며 입을 열었다.


그는 승소, 패소의 결과는 더는 본인에게 중요하지 않다는 뜻을 거듭 밝히며 혼자만이 결정지을 수 없는 상황이었음을 강조했다.


인사이트YouTube '턱형'


턱형은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다. 현재 회사에 많은 직원이 소속돼있다"며 "이(덕자) 계정을 이렇게 처리하면 모든 룰이 다 무너진다. 내가 대표지만 독단할 수 있는 일이 없다"고 말했다.


즉 자신의 선택은 모두 회사에 딸린 식구들을 생각한 뒤 나온 것이라는 이야기다. 이에 누리꾼들 사이에서 그가 직원들 핑계를 대고 있다는 비판이 나왔다. 


그러면서 턱형은 본인에게 더 이상의 재판은 의미가 없다고 설명했다. 덕자 측에서 본안 소송을 건다면 최대한 좋게 합의를 보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턱형은 재판 직후 방송에서 언급했던 본인 소유의 MCN 회사 'ACCA 에이전시'의 대표직을 내려놓겠다는 뜻도 다시 밝혔다.


인사이트아프리카TV '덕자전성시대'


턱형은 "나는 대표 자격이 없다. 더는 사람을 만나는 일을 하고 싶지 않다"며 "대표직을 내려놓고 조용히 방송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턱형은 'ACCA 에이전시'에 소속된 덕자의 폭로로 '갑질', '불공정 계약' 논란에 휩싸였다.


덕자는 회사와의 5:5 수익 배분부터 시작해 편집자 월급 등에 대한 문제를 폭로하며 유튜브 활동을 더 이상 할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턱형에게 계약과 관련해 피해를 보았다는 BJ들이 하나, 둘 등장해 덕자의 의견에 힘을 실어줬다.


인사이트YouTube '덕자BJ'


한편 턱형의 회사 'ACCA 에이전시'와 크리에이터 간의 잡음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회사 소속 크리에이터 도깨비, 턱중 등 많은 이들이 채널 소유권, 수익 정산 등의 이유로 피해를 보았다고 주장했다.


이 때문에 턱형의 대표직 사퇴가 이 문제의 해결책이 아니라는 지적과 함께 대표직에서 나오기 전, 터진 문제들을 매듭짓는 게 순서라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YouTube '턱형'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