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알선' 승리 군입대까지 배웅해줘(?) 2번째 '열애설' 난 여배우의 입장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배우 유혜원이 일명 '버닝썬 게이트' 사건으로 논란을 빚은 빅뱅 전 멤버 승리와 두 번째 열애설에 노코멘트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승리와 유혜원의 열애설이 제기됐다.


승리가 입대 당시 타고 온 차에 유혜원의 반려견과 같은 스페니얼 품종의 강아지가 있었다는 것이다.


또한 승리가 차에서 내릴 때 문 쪽에 앉은 여성이 포착됐는데, 그가 유혜원과 닮았다는 주장도 있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해당 여성은 유혜원과 유사한 헤어스타일을 연출하고 있지만, 실루엣만 보일 정도여서 사실 신원 파악은 불가하다.


이에 관해 소속사 샛별당엔터테인먼트 측은 20일 유혜원과 승리의 열애설에 조심스레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는 "배우 개인의 사생활이라서 확인이 어렵다"고 답변을 내놓았다.


앞서 2018년에도 유혜원과 승리는 열애설에 휩싸인 바 있다.


인사이트시나연예


당시 이들은 열애설에 긍정과 부정도 하지 않으며 취재진의 질문에 입을 다물었다.


한편 승리와 열애설이 불거진 유혜원은 자신의 SNS에 게시물 1개만을 공개로 두고, 나머지는 모두 비공개로 전환했다.


현재 승리는 '버닝썬 게이트'와 관련해 성매매 알선을 비롯해 해외 원정도박, 외국환거래법 위반 등의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상태다.


지난 9일 6사단 신병대대로 입소한 그는 군사법원에서 재판을 이어갈 예정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yu__hyewon'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eungriseyo'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