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5 5℃ 인천
  • 7 7℃ 춘천
  • 8 8℃ 강릉
  • 7 7℃ 수원
  • 6 6℃ 청주
  • 7 7℃ 대전
  • 8 8℃ 전주
  • 9 9℃ 광주
  • 8 8℃ 대구
  • 9 9℃ 부산
  • 10 10℃ 제주

'슬기로운 의사생활'서 냉철한 레지던트 '장겨울'로 등장해 존재감 폭발한 신현빈

배우 신현빈이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새로운 캐릭터 '장겨울'로 본격 등장했다.

인사이트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배우 신현빈이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새로운 캐릭터 '장겨울'로 본격 등장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2회에서 신현빈은 외과 레지던트 3년차 '장겨울' 역으로 등장해 뚜렷한 존재감을 발휘했다.


장겨울은 이름만큼 차갑고 무뚝뚝한 성격이지만 환자를 보살피는 일에 대해서는 한 치의 물러섬 없는 열정적인 인물이다.


인사이트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전공의가 단 한 명뿐인 외과에서 이익준(조정석)을 비롯한 교수들의 애정과 신임을 한 몸에 받고 있지만 이를 철벽 방어하며 자신의 일에 집중하는 등 냉철하고 성실한 면모의 의사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응급 환자의 썩은 다리에 구더기가 들끓어 모두가 나서기를 주저하던 와중에 당연하다는 듯 묵묵히 구더기를 손으로 떼내는 장겨울의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하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신현빈은 지극히 일상적인 캐릭터에 섬세한 해석력과 담백한 감정 연기를 선보이며 많은 이들의 호평을 받았다.


인사이트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능수능란한 완급 조절으로 캐릭터의 톤을 일정하게 유지한 신현빈의 연기가 시청자들에게 깊은 몰입을 도왔다.


앞으로 펼쳐질 그녀의 이야기에 대해 시청자들은 한껏 기대하고 있다.


한편 신현빈은 드라마 '추리의 여왕', '미스트리스', '자백', 영화 '변산',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등 장르와 역할에 구애받지 않는 연기를 펼치며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