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입대 직전에도 '클럽' 드나들며 여자랑 놀았다는 승리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가 군 입대 전에도 클럽을 드나들었다는 증언이 등장했다.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 '후커들'에는 "전 YG 직원이 말하는 YG의 모든 실체!"라는 제목의 영상 한 편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서 자신을 YG엔터테인먼트 전 직원이라고 소개한 A씨는 "YG에서 2년간 개같이 일했다"며 "지금은 엔터 업계는 쳐다도 안 본다"고 말했다.


YG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던 A씨는 승리의 최근 목격담을 전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후커들'


그는 "지난 2월 중순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있는 한 클럽에 갔는데 승리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곧바로 A씨는 "승리가 집에 있을 줄 알았는데 많이 놀랐다"고 말을 이어갔다.


평일이라 사람이 없어 승리의 얼굴을 똑똑히 봤다는 A씨는 당시 승리와 함께 있던 사람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A씨는 "승리가 외국계 동양인들과 비즈니스를 하더라. 또 엄청 예쁜 친구들이랑 놀았다. 진짜 예뻤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후커들'


한편, 승리는 일명 '버닝썬 게이트' 사건 발생 후 조사 과정에서 성매매 알선 및 해외 원정도박, 외국환거래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됐다.


하지만 사법부는 승리에 대한 경찰과 검찰의 구속영장을 모두 기각했다. 


최종 불구속 기소된 승리는 지난 9일 강원도 철원군에 위치한 육군 6사단 신병교육대에 입소했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eungriseyo'


YouTube '후커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