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지훈 "'킹덤 3' 배우들 모두 원하고 있다"

인사이트넷플릭스 '킹덤 시즌 2'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배우 주지훈이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 3'에 대한 열망을 내비쳤다.


19일 헤럴드POP은 넷플릭스 공개 직후 숱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드라마 '킹덤 2'에서 열연한 배우 주지훈과의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해당 인터뷰에서 주지훈은 '시즌 2'의 파격적인 결말에 대해 "저는 그 결말이 좋다"라며 "그 결말이 있어야 시즌 3를 암시할 수 있지 않나. 옳은 선택이었던 것 같다"라고 생각을 전했다.


이어 그는 마지막 장면이 '킹덤 2'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 장면이라고 밝히며 "(촬영 당시) 종수 형을 바라보고 있는데 북받치더라. 북받쳐서 대사를 못 하겠더라"라고 소감을 덧붙였다.


인사이트넷플릭스 '킹덤 시즌 2'


배우 전지현의 특별출연으로 드라마가 마무리된 것에 대해서는 "어릴 때부터 전지현 배우 팬이었고, 함께 하고 싶은 배우다. 근데 못 만났다. 목소리도 들어본 적 없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러나 주지훈은 "시즌 3에서 만나나 하는데 시즌 3 자체가 결정된 게 없어서 잘 모르겠다"며 "시청자분들이 시즌 3를 갈구하셔야 넷플릭스가 움직인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시즌 3를 기대하고 있는 팬들의 마음을 누구보다 잘 아는 그는 "시즌 3가 되면 더 스펙터클해진다는 얘기만 알고 있다"며 "배우들 모두 시즌 3를 기대하고 있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주지훈은 '킹덤 2' 외에도 지난 2월 21일부터 방영 중인 SBS 드라마 '하이에나'에 출연해 배우 김혜수와 함께 열연을 펼치고 있다.


인사이트넷플릭스 '킹덤 시즌 2'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