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6천억에 팔고 '245억원'짜리 서울 명동 건물 '현찰'로 산 스타일난다 전 대표

인사이트Instagram 'so_______ee'


[인사이트] 한지혜 기자 = 온라인 쇼핑몰 '스타일난다' 김소희 전 대표가 최근 명동 한복판에 있는 245억 원 건물을 전액 현찰을 주고 산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대표는 앞서 지난해 5월 100억 상당의 한옥 고택을 100% 현금으로 매입한 뒤 1년도 지나지 않은 기간에 잇달아 수백억 원대 건물을 사들여 부동산계 거물로 자리 잡았다.


18일 이데일리는 김 전 대표가 올해 1월 서울 중구 충무로1가 메인도로에 있는 지상 3층짜리 건물을 본인 명의로 매입한 내용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부동산 등기부등본 확인 결과 이 건물은 대지면적 84.9㎡(연 면적 208.26㎡) 규모로 매입 금액만 245억 원에 달한다.


인사이트뉴스1


건물 가격을 따질 때 보는 3.3㎡당(대지면적 기준) 매매가는 9억 5,404만원으로 평당 10억원에 육박한다.


보통 상가 건물을 매매할 때는 금융기관의 대출을 활용해 사는 게 일반적인 방법이다. 하지만 김 전 대표는 지난번에 이번에도 대출 한 푼 끼지 않고 현찰로 충당했다.


전액 현찰 매입과 함께 눈길을 끌고 있는 부분은 '건물 입지'다. 구입한 건물은 국내에서 가장 비싼 땅값을 자랑하는 '네이처 리퍼블릭' 명동점 바로 맞은편에 있다.


이번 건물 매입으로 김 전 대표는 지금까지 명동 내에서만 '스타일난다 핑크호텔'(플래그십 스토어) 등 총 4채를 보유하게 됐다.


인사이트Instagram 'so_______ee'


이와 관련 신진선 빌사남 중개법인 팀장은 "명동은 대한민국 대표 상권이란 특수성이 있어 매물 자체가 없는 만큼 건물을 사고 싶어도 살 수가 없는 '희귀 지역'"이라며 "김 전 대표가 개인적으로 명동 상권에 대한 확신을 가진 듯 싶다"라고 말했다.


한편 김 전 대표는 지난 2017년 5월 프랑스의 글로벌 화장품 기업 로레알에 자신이 일군 온라인 쇼핑몰 스타일난다를 6천억원대에 매각, 온라인 쇼핑계의 새로운 '성공 신화'를 썼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