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형 중 'A형'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가장 취약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최동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가 전 세계를 전염병 공포에 몰아넣고 있다.


한국과 중국은 물론 유럽에서도 점차 사망자가 증가하는 가운데 혈액형 O형이 '코로나19'에 상대적으로 강한 내성을 가질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반대로 A형은 가장 취약할 수 있다는 결과도 함께 도출됐다. 


17일 중국 인터넷 매체 펑파이에 따르면 남방과기대와 상하이교통대 등 8개 기관이 '코로나19' 발원지로 알려진 우한시 진인탄 병원의 확진자 1천 775명을 조사해 결과를 발표했다.


공개된 결과에 따르면 노인과 남성이 '코로나19'에 감염되기 쉬우며 혈액형에 따라 감염의 정도를 나눌 수도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특히 O형은 '코로나19'에 감염될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낮지만 A형은 감염 위험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해당 연구진은 우한시의 정상인 3,694명의 혈액형 중 A형은 전체의 32.16%, B형은 24.90%, AB형은 9.10%, O형은 33.84%라고 밝혔다.


하지만 진인탄 병원에 입원한 '코로나19' 환자 1천775명의 경우 A형이 37.75%, B형이 26.42%, AB형이 10.03%, O형이 25.80%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에 따라 연구진은 A형인 사람은 '코로나19' 감염 기회를 줄이기 위해 개인 보호 강화가 필요하며, 특히 감염됐을 경우 더 많은 간호와 치료가 필요하다고 평가했다.


더불어 이 연구진은 혈액형과 '코로나19'에 대한 가설은 향후 명확한 입증을 위해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중국에서는 8만 명 이상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지만 최근 그 기세가 한풀 꺾이며 신규 확진자는 점차 줄어들고 있다.


반면 유럽과 미국을 비롯한 지역에서는 확진자와 사망자가 연일 폭증하며 패닉 상태에 이르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