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랑거리는 하트 펜던트로 손목 더 가늘어 보이는 '티파니 하트 팔찌'

인사이트Instagram 'carsem21'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팔목에 착 감으면 한층 더 여리여리하게 만들어주는 영롱한 팔찌가 있다.


전 세계 여성들의 로망으로 꼽히는 티파니에서 선보인 하트 팔찌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는 티파니 하트 팔찌 사진이 속속 올라와 눈길을 끌고 있다.


누리꾼들이 공개한 사진에는 커다란 하트모양 펜던트가 눈에 띄는 팔찌가 티파니를 상징하는 민트색 박스에 가지런히 담겨있거나 팔목에 자연스럽게 감겨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_blue_unicorn_charm_'


인사이트Instagram 'ninarahel'


해당 팔찌는 티파니의 '리턴 투 티파니 컬렉션' 중 하나로 정식 명칭은 '리턴 투 티파니 하트 태그 참 브레이슬릿(Return to Tiffany Heart Tag Charm Bracelet)'이다.


티파니의 설명에 따르면 해당 팔찌는 1969년 첫선을 보인 티파니의 아이콘 키 링에서 영감을 받아 클래식을 재현한 리턴 투 티파니 컬렉션 중 하나로 우아함의 정수를 보여주는 제품이다.


살짝 굵은 듯한 체인에 티파니의 아이덴티티가 새겨진 하트 모양 펜던트가 사랑스러움을 더한다.


특히 너무 얇거나 크지 않아 팔목을 여리여리 가늘어 보이게 하는 효과가 있다고.


인사이트Instagram 'food_loves_angela'


인사이트Instagram 'ekata.mohapatrac'


깔끔한 디자인에 러블리함까지 가미돼 캐주얼부터 정장까지, 평상시부터 특별한 날까지 그 어떤 옷에도 쉽게 매치할 수 있다.


또한 럭셔리한 18k 골드부터 시원해 보이는 스털링 실버 소재, 하트 펜던트에 물감이 묻은 듯 포인트를 준 컬러 스플래쉬 버전, 하트 펜던트에 'love'라는 문구가 새겨진 '러브 하트' 버전까지 컬러 및 소재가 다양해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예물로도, 연인들의 선물로도 유명한 티파니 제품인 만큼 선물하기도 좋다는 후문이다.


티파니 하트 팔찌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나도 사고 싶다", "디자인이 깔끔해서 좋다", "여친에게 선물하기 좋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whisperofspring'


인사이트Tiffany&Co. 홈페이지 캡쳐 화면


인사이트Instagram 'lvoe_lov3'


인사이트Instagram 'beatdown.barbie'


인사이트Instagram 'wanshin.yong'


인사이트Instagram '_blue_unicorn_charm_'


인사이트Instagram 'xoxo.sandee'


인사이트Instagram 'redtulipway'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