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꼽아 기다려왔던 결혼식도 미루고 '코로나19' 비상 요원으로 자원한 육군 중사

인사이트사진 제공=육군 37사단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누구나 손꼽아 기다려왔을 일생에 단 한 번뿐인 결혼식.


그러나 이 결혼식까지 미루고 코로나19 비상 사태에 뛰어든 군인이 있다.


17일 육군 37사단에 따르면 이 부대 훈련지원부사관으로 근무하는 송성근(28) 중사는 지난달 29일부터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 '입국자 추적 관리팀' 증원 요원으로 일하고 있다.


송 중사는 당초 지난 8일 예비 신부 강선옥(27)씨와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 이후 송 중사의 생각은 달라졌다.


인사이트사진 제공=육군 37사단


정확히는 부대원들도 대구·경북으로 방역 지원을 나가고 국민들이 불안해하는 모습을 눈으로 지켜보면서부터다.


그는 우선 코로나19 사태에서는 결혼식을 진행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양가 가족을 설득해 결혼식을 내년 2월로 연기했고, 그다음 군인으로서 국가에 이바지하겠다고 다짐했다.


마침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상황 관리 요원을 모집한다는 소식을 들은 송 중사는 주저 없이 자원을 택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송 중사는 "아내에게 가장 미안했다"며 "양가 친척만 모셔 작은 결혼식을 할까도 고민했지만, 위기를 극복하는 데 도움을 주고 좋은 날에 결혼식을 하자고 아내를 설득했다"고 말했다.


송 중사의 결정을 들은 예식장에서는 무료로 결혼식을 연기해줬다.


그리고 현재 송 중사는 입국자 추적관리팀에서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각 시·도별로 보고된 확진자 현황을 집계하거나 해외에서 입국한 사람들을 관리하는 게 주 업무다.


이들의 주소지와 연락처를 대조하고, 일일이 전화를 걸어 발열 등 증세를 확인한다.


송 중사는 "바빠서 식사를 거르기 일쑤지만 위국헌신하는 군인 본연의 임무를 수행한다는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그는 오전 8시 30분에 출근해 오후 8시~10시에나 퇴근한다. 물론 휴일도 없이 일했다.


현재 질병관리본부에 상황 요원으로 있는 37사단 부대원은 송 중사를 포함해 모두 13명이다.


한편 육군 37사단은 질병관리본부 상황 관리 요원 지원뿐만 아니라 다양한 방법으로 코로나19 피해 지원에 동참하고 있다.


지난 12일에는 장병 150명이 부족한 혈액 수급을 위해 헌혈을 했고, 코로나19 확진자 11명이 집단 발병한 괴산 장연면에 화생방 제독차를 이용해 방역하기도 했다.


대구 지역 경증환자가 입소한 제천 생활치료센터에서는 간부 6명이 생필품 운반 등을 돕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