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소속된 발렌시아서 '코로나19 확진자' 5명 나왔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코로나19가 전 세계를 강타하면서 스포츠계도 비상이 걸렸다.


이 가운데 최근 확진자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스페인에서도 자국 축구 리그 선수들이 속속 확진 판정을 받으며 그야말로 아비규환 상태가 됐다.


지난 15일(한국 시간)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는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소속 선수 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발렌시아는 "선수단과 스태프 5명에게 코로나19 양성반응이 나왔다"며 "이들은 모두 건강하고 자가격리 조치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스페인 매체에 따르면 현재 확인된 확진자는 수비수 에세키엘 가라이, 엘라퀴엠 망갈라, 호세 가야와 스태프 2명이다.


이들은 모두 자택에서 자가 격리 중이며 위험한 증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발렌시아는 한국 선수 이강인이 속해 있는 구단이다.


다행히 이강인은 아무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지만 구단 내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안전을 100% 보장할 수 없는 상황이다.


한편 14일에는 프랑스 2부리그에서 뛰고 있는 석현준(트루아)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