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 지키는 와중에도 '고향' 대구 위해 5개월 치 월급 몽땅 기부한 육군 일병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대한민국 군인들은 나라를 위해 청춘을 바쳐가며 헌신한다.


하지만 이렇게 한 달 내내 나라를 지켜도 받는 월급은 이병 40만 8,100원, 일병 44만 1,600원, 상병 48만 8,200원, 병장 54만 1천원 수준에 불과하다.


이 가운데, 힘들게 번 월급을 모두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기부한 국군 일병이 있다.


지난 10일 대구 달서구청은 경기도 한 육군 부대에 복무하는 조현우(28) 일병이 최근 코로나19 성금 187만6천440원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대구 달서구


이는 지난해 10월 입대해 지금껏 소중히 모은 5개월 치 월급이다.


대구 달서구에서 나고 자란 조 일병은 대건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서울 한 대학에 다니다 미국에서 컴퓨터공학을 공부했다. 2년 전 귀국해 창업을 준비하다가 다른 이들보다 늦게 입대했다.


지난 1월에는 군 생활 중 생긴 다리 화상 때문에 대구에서 피부 치료를 받고 복귀하기도 했다.


조 일병은 국내 코로나19 확산 소식을 처음 접한 당시엔 별로 실감하지 못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하지만 지난달 18일 대구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부터는 대구에 사는 부모님과 형 2명 등 가족 건강을 걱정해왔다.


또 날마다 확진자가 급증하는 것을 보고 고향 대구를 도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한다.


조 일병은 "고향 대구에 가서 화상 치료도 다시 하고 무엇보다 당장 달려가서 뭐든 돕고 싶은데 그러지 못해 아쉽다. 코로나19가 하루빨리 종식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13일 기준 대구시의 확진자는 5천928명, 그중 달서구 확진자가 1천505명으로 대구 8개 구·군 중 가장 많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