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배 무릎꿇게 하고 상욕했다" '하시3' 첫 방송 전 '학폭 가해자' 과거 폭로된 출연자

인사이트채널A '하트 시그널 3'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하트 시그널 3' 출연자가 과거 대학교 재학 시절 '학폭'을 했다는 폭로가 제기됐다.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채널A '하트 시그널 3' 출연자 중 전직 승무원 출신 A씨에 대해 폭로하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글에서 A씨 학교 후배라고 소개한 작성자는 "절대 과장하거나 허위사실이 아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의 말에 따르면 작성자의 동기는 재수를 해서 어렵게 학교에 입학했고 학기 초 엠티에 갔다.



인사이트채널A '하트 시그널 3'


그러나 당시 A씨와 A씨의 친구들은 동기가 인사를 제대로 안 했다는 이유로 온갖 막말과 고함을 치며 인격모독을 했다.


이후로도 심한 언행은 이어졌고 결국 동기는 자퇴했다.


A씨와 A씨의 친구들은 전 학년이 모인 곳에서 공개 사과를 했지만 후배들에 대한 괴롭힘은 더 심해졌다.


또한 학교 특성상 1, 2학년은 의무로 기숙사 생활을 하는데 A씨는 평소 마음에 안 드는 후배가 생기면 방으로 불러 혼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작성자는 "무조건 무릎을 꿇으라고 강요하고 삿대질과 더불어 인격모독은 물론 귀 옆에 대고 고함을 친다. 가끔 흥분하면 어깨를 밀치거나 욕도 했다"고 전했다.


A씨와 룸메이트였던 동기는 A씨가 잠들기 전 절대 먼저 침대에 올라갈 수 없었고 다리를 다친 상태에서도 쭈구려 앉아 바닥 청소 등 온갖 잡일을 해야 했다.


이 모든 얘기가 일부 사건일 뿐이라는 작성자는 "14학번 동기들 외 15, 16학번들도 다수가 피해자다"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어 그는 "가해자가 티비에서 웃고 과거의 행동을 잊은 채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걸 보면 자꾸 그때 기억이 생각날 거 같아서 용기 내서 올린다"라며 "학교 후배들에게 지옥과도 같은 존재"라고 폭로를 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해당 폭로를 접한 누리꾼은 "사실이라면 충격이다", "시작도 안 했는데 벌써부터 논란이라니"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청춘 남녀들의 달달한 '썸'을 그린 러브라인 추리 예능 '하트 시그널 3'는 오는 25일 수요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