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프로야구 출범 이래 최초로 전 구단 '가을 야구' 진행한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민준기 기자 = 코로나19의 여파가 스포츠계를 강타하면서 프로야구도 비상이 걸렸다.


지난 10일 한국야구위원회(KBO)는 강남 야구회관에서 이사회를 개최해 이달 28일로 예정돼있던 프로야구 정규시즌 개막을 4월 중으로 연기했다.


KBO는 "팬들과 선수단의 안전·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개막 연기를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정규시즌 개막일이 미뤄진 것은 1982년 프로야구 출범 이래 처음 있는 사상 초유의 일이다.


인사이트뉴스1


KBO 측은 정상적인 리그 운영을 목표로 기존에 편성돼있던 144경기를 모두 다 치르겠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잠정적 개막 마지노선을 총선 전후인 4월 중순으로 잡았다.


그러나 올해 프로야구 정규시즌은 도쿄올림픽이 열리는 기간인 7월 24일부터 8월 10일까지 중단된다.


개막 연기와 도쿄올림픽 휴식기까지 겹친 상태에서 144경기를 모두 할 경우 정규시즌은 11월 중순은 돼야 끝난다. 모든 프로야구팀이 가을야구(?)를 하게 된 것이다.


여기에 우천 취소나 여러 변수가 겹친다면 시즌 종료는 11월을 넘어 12월까지 갈 수도 있다.


그렇다면 포스트시즌이 12월 초에 열릴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야구 팬들은 올해 가을야구를 넘어 겨울야구를 볼 수 있을지도 모른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고척스카이돔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와 관련해 KBO는 더블해더, 월요일 경기, 무관중 경기 등을 통해 적어도 11월 말까지는 시즌을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개막 연기 조치는 선수들에게도 큰 타격이다. 시범경기마저 취소된 상태라 선수들의 컨디션 관리와 실전 감각을 끌어올리는 것은 상당히 어려울 전망이다.


한편 KBO는 코로나로 가장 큰 피해를 본 대구지역을 연고로 하는 삼성 라이온즈 구단의 홈 경기를 원정 경기로 재편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