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량제품 쓰레기통에 버리는 척 빼돌려 2400만원 번 태국인 불체자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이봉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틈타 충북 소재 마스크 공장에서 불량 및 정상 마스크를 빼돌려 ‘KF94 인증 마스크’라고 속여 유통시킨 태국 국적 불법체류자 6명이 추가로 검거됐다.


6일 천안서북경찰서는 지난 3일 미인증 마스크를 판매한 불법체류자 2명을 검거한 후 수사를 확대해 공장에서 마스크를 빼돌린 2명과 유통책 4명을 입건했다.


이들은 모두 불법체류자들로 공장에서 일하는 2명은 마스크 생산 공정 중 정상 또는 불량 제품을 쓰레기통에 담아 버리는 척하면서 이를 모아 유통책에 전달하는 등 절도혐의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유통책 4명은 훔친 마스크와 1장당 1000원을 주고 구입한 7900장의 마스크를 페이스북 등에 ‘KF94 인증 마스크’라고 허위 광고한 뒤 1장당 3500원에 판매하는 등 총 2400만원 상당의 마스크를 불법 유통시켰다.


경찰관계자는 "마스크 품귀현상으로 인해 불량 마스크들이 음성적으로 거래되고 있다”며 “불법행위에 대해 국민들의 적극적인 신고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