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간당할 뻔했던 저를 구해준 남자를 짝사랑하게 됐습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얼마 전 늦은 밤, 학교에서 조별 발표를 한 날 뒤풀이 회식을 끝내고 집으로 가고 있었습니다.


막차를 타고 갔던지라 늦은 밤이 되어서야 집에 들어가게 됐고 아파트 입구에서 비밀번호를 누르던 도중 어떤 남자로 인해 아파트 뒤로 끌려가게 됐습니다.


자칫 잘못하면 그 남자에게 강간을 당할 뻔했던 저를 또 다른 남자분이 기적적으로 발견해 구해주셨습니다.


법학과 조교인 그 남자분은 저를 겁탈하려 했던 남자를 고소하는 과정에서 몇 차례 더 만나게 됐고 너무 적극적으로 도와주셔서 따뜻한 분이라는 걸 느꼈습니다.


그 이후부터 그 남자분이 계속 생각납니다.


경찰서에서 "꼭 상담 치료 받아요"라고 했던 말부터, "밤늦게 다니지 말아요"라고 걱정스러운 목소리로 했던 말까지 그분과 한 모든 대화가 기억납니다.


충격적인 일을 당해 정신적으로 힘들었지만 그분 생각하면서 열심히 살기도 했습니다. 또 상담받는 게 귀찮아도 그분의 말 덕분에 챙기기도 했습니다.


중학교 3학년 때 사귀었던 남자친구 이후 몇 년 동안 살면서 무뎌졌던 연애 감정이 다시 살아나기도 하는 걸 보니 이미 그분을 많이 좋아하는 것 같아요.


한 달도 넘게 보고 싶고 그분을 생각하면 설레기도 하고 아파트 앞에서 우연히 만났을 때는 엄청나게 빨개진 얼굴 때문에 제대로 대화도 못 했습니다.


이런 걸 봤을 때 제가 지금 그분을 좋아하는 게 맞나요?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최동수 기자 = 나를 위험에서 구해줬던 남자를 좋아하게 된다면 어떤 기분일까.


20대 여성 A씨는 지난 3달 전 일어난 일 때문에 고통과 설렘을 동시에 겪으며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다.


A씨를 강간의 위험에서 구해줬던 그 남성은 어딘가 모르게 듬직했고 멋이 넘쳤다. 그래서일까 A씨의 마음엔 오직 그 남성밖에 없었다.


하지만 A씨는 섣부르게 고백을 하지 않았던 걸 정말 다행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YouTube '대나무숲TV'


"그 반지 예쁘네요. 커플링인가요?"


그 남자의 왼손 약지에 자리 잡은 반지를 본 A씨는 혹시나 하는 마음에 물어봤지만 당연히 실망스러운 대답만 듣게 됐다.


"맞아요. 2년 정도 됐을 때 기념으로 맞춘 반지예요"


그렇다. 그 남자에겐 결혼을 약속한 여자친구가 있었던 것이다.


그렇게 그는 결혼식에 불러주시면 축가도 부를 수 있단 실없는 소리로 대화를 마무리할 수밖에 없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처음 보는 사람과 말도 잘 못 하는 A씨는 편하고 모든 점이 좋았던 그 남자를 진짜 좋아하게 됐다.


하지만 그를 가질 수 없다는 걸 너무나도 잘 알고 있었고 A씨는 그를 포기하기 위해 더이상 절대로 그와 마주치지 않기로 결심하게 된다.


결국 A씨는 이 글을 통해 그 남성에게 안녕을 고할 수밖에 없었다.


지난 2013년 한 커뮤니티에 올라왔던 해당 글은 많은 누리꾼의 "힘내라", "인연이 닿는다면 또다시 닿을 것"이라는 응원의 메시지를 불렀다.


A씨와 같이 누군가의 연인을 미칠 듯이 좋아한 적이 있는가. 만약 포기하지 않고 기다린다면 진심으로 잘해줘 후회가 남지 않게 하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