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와 사투 벌이고 있는 대구 의료진에 '의류 10만장' 기부한 탑텐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황혜연 기자 =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최전선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들.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려면 이들에게 전신보호복 착용은 필수다. 


그러나 의료진은 속옷 위에 바로 보호복을 입을 수 없어서, 티셔츠나 수술복을 껴입는다. 근무가 끝난 뒤, 땀 범벅인 수술복 차림으로 이동하는 의료진 사진을 볼 수 있는 이유다.


하지만 수술복 수량은 한정됐고, 음압 병실에서 나오면 위생 수칙 상 옷을 환복해야 하는 의료진에게 당장 갈아입을 수 있는 수술복은 그리 넉넉하지 못하다.


병원에서 나오는 옷이 있지만, 빠른 환복과 회전율을 위해서는 조금은 낡더라도 마음 놓고 입을 수 있는 옷이 더 많이 필요한 실정이다. 사정이 이러한 탓에 수술복도 의료진에게 반드시 필요한 기부물품 중 하나로 꼽힌다.


이에 국내 SPA브랜드 탑텐(TOPTEN10)이 수술복을 대체할 수 있는 의류를 10만 장 기부하며 고생하는 의료진들에게 힘을 보탰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최근 신성통상의 탑텐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 지역 의료진들이 방호복 안에 받쳐 입는 수술복을 대체할 수 있는 의류를 지원했다. 기부 수량은 무려 10만 장에 달한다. 


탑텐에 따르면 현재 대구 지역에서 근무하는 의료진들에게 방호복과 마스크 등 감염을 막기 위한 보호장비가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더불어 방호복 내 착용 의류는 오염 방지를 위해 바로 폐기하거나 세탁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는 까닭에 지속적인 치료와 방역을 위해서는 방호복 안에 받쳐 입을 수 있는 의류도 많이 부족한 상황이다.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탑텐은 이 같은 의료진들의 고충 소식을 접한 후 기부를 결정하게 된 것. 


탑텐 관계자는 "의료진들이 감염 확산 방지 활동에 집중할 수 있도록 수술복 안에 입는 옷 걱정을 덜어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수술복을 대체할 수 있는 의류를 10만 장 물량으로 편성하게 된 이유에 대해선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와 세탁, 폐기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TOPTEN10


한편, 탑텐이 이처럼 국민의 '고통 분담'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4월 강원도 산불피해를 입은 고성과 속초지역 이재민 및 산불진화에 투입된 소방관들을 위해 긴급 수송차량을 편성하고 3000만 원 상당의 의류를 지원한 바 있다. 


또 2018년 11월 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포항에도 발열 기능의 온에어 물품을 전달했으며, 해마다 삼일절, 광복절, 독도의 날, 군함도 등에 꾸준한 지원활동을 해오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