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질환으로 고생한 '엄마' 생각나 코로나19에 '1억원' 기부한 슈주 은혁

인사이트SBS '본격연예 한밤'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슈퍼주니어 은혁이 최근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태기 위해 1억원을 기부한 배경을 설명했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코로나19 사태 방지를 위해 선행을 이어가고 있는 스타를 소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은혁은 제작진과 인터뷰를 하며 기부를 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엄마가 작년에 폐 질환으로 고생을 많이 하셨다. 그런데 코로나 19 사태가 발생하니까 정말 더 걱정이 되더라"라고 털어놨다.


인사이트SBS '본격연예 한밤'


이어 은혁은 "피해자가 더 많이 생기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에 기부를 하게 됐다"며 "저보다 앞서서 선행하는 스타들을 보면서 대중 앞에 보이는 사람들이 기부를 하면 '더 많은 분에게 힘이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은혁은 "코로나19로 힘들어하시는 분들이 건강 관리를 잘하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2월 28일 은혁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성금 1억 원을 쾌척했다.


당시 그는 "코로나 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계신 분들과 헌신하고 계신 의료진 분들께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선한 영향력을 행사했다.


또한 은혁이 속한 슈퍼주니어는 지난 1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마스크 1만 개를 기부하기도 했다.


인사이트SBS '본격연예 한밤'


인사이트SM엔터테인먼트


※ 관련 영상은 2분 24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본격연예 한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