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선 지하철서 마스크 안에 침 튈까봐 '벗고' 기침하는 할아버지 목격담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코로나19라는 무서운 질병이 전국을 강타하자 시민들은 감염병 차단을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스스로 방역의 주체가 돼 마스크와 손 소독제는 물론 장갑까지 휴대해가며 코로나 차단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감염이 의심되면 스스로 자가격리를 하거나 인파가 몰린 곳은 피하는 등 질병 전파를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일부 시민은 이 같은 상황에서도 시민의식이 결여된 행동을 보여주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1호선에서 기침할 때 마스크를 벗은 할아버지를 목격했다는 내용이 담긴 게시글이 올라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작성자 A씨는 얼마 전 서울 지하철 1호선 신설동역 열차를 기다리다가 본 광경을 전했다. 


A씨는 "의자에 앉아있는데 옆에 앉아있던 할아버지가 기침을 했다"라면서 "기침이 나오는 순간 마스크를 벗더니 기침을 하고 다시 쓰더라"라고 말했다. 


침이 마스크 안에 튀는 게 싫어서였던 것으로 보이는데, A씨는 그 모습이 보기 싫어 자리를 곧바로 피했다고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그는 "노인들 왜 이러냐 대체"라고 불만을 내뿜었다. 


다수 누리꾼은 타인에 대한 배려가 없는 노인의 이기적인 행동을 비판했다. 기침과 관련한 매너가 부족하다고 입을 모았다.


그럼에도 일각에서는 마스크 '품귀현상'으로 마스크 수급이 어려워지자 조금이라도 오래 쓰기 위해 선택한 방법이었을 수 있다는 의견도 나왔다. 


마스크를 사기 힘든 요즘 '재사용'을 위한 자구책이었을 거라는 이야기다. 


시민들은 코로나19 사태도 우리를 힘들게 하고 있지만 '마스크 부족'도 정말 우리를 힘들게 한다고 호소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