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 지침 어기고 일본으로 여행 떠나 논란된 '썸바디' 출연자 나대한

인사이트Instagram 'xxnadae'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연애 예능 프로그램 '썸바디'에 출연했던 나대한이 자가격리 지침을 어기고 일본 여행을 간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화두에 오르고 있다.


나대한은 지난달 14~15일 대구 오페라하우스에서 열린 '백조의 호수' 무대에 올라 자가격리 대상이 됐지만 이를 어기고 일본에 다녀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국립발레단


국립발레단은 대구 공연 직후 대구, 경북 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자 만약의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대구 공연 출연자 전원에게 자가격리하라는 지침을 내렸다.


이에 강수진 예술감독을 포함해 130명의 임직원이 지시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이들은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1일까지 자택에서 머물며 인후통, 발열 여부 등을 매일 보고했다.


인사이트Instagram 'xxnadae'


반면 발레리노인 나대한은 자가격리 수칙을 어기고 여자친구와 일본으로 여행을 다녀왔다.


나대한은 일본 여행 중인 사진을 자신의 개인 인스타그램에 올리기도 해 이슈가 됐다.


이후 국립발레단으로부터 징계를 받게 된 발레리노가 자신이라는 추측이 이어지자 사진을 지웠다가 인스타그램 계정을 폐쇄해 논란의 중심이 되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xxnadae'


국립발레단은 나대한이 자가격리 지침을 어기고 일본 여행을 다녀온 사실을 파악하고 징계를 검토하고 있다.


현재 징계 절차 등을 논의 중이며 3월 공연을 전부 취소했다.


2020년 시즌 첫 정기공연인 '백조의 호수', '호이 랑' 등 모든 공연이 취소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