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앙 같은 시기 우리 잘 이겨내 봐요!"···'재앙' 단어 썼다가 인스타 테러 당하고 있는 여배우

인사이트FN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국 단위로 확산된 가운데, 배우 박하나가 의도치 않은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달 29일 박하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한 장의 사진과 함께 "재앙과도 같은 이 힘든 시기를 우리 모두 잘 이겨내봐요"라고 시작하는 게시글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청순한 비주얼을 자랑하며 카메라 렌즈를 응시하는 박하나의 모습이 담겼다.


이어 그는 "내가 강해져야 다른 분들께 피해를 드리지 않을 것이라 생각해서 비타민이라도 잘 챙겨 먹고 있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phanayo'


박하나는 어려운 환경에서 일하고 있는 모든 분이 건강하고 힘냈으면 좋겠다는 말을 덧붙였다.


이에 다수의 누리꾼은 "이겨냅시다", "아프지 마세요"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지만, 일각에서는 박하나가 게시글에서 언급한 '재앙'이라는 단어가 부적절해 보인다며 지적하기도 했다.


극우 성향을 보이는 일부 사이트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할 때 이름과 비슷한 어감을 지닌 '재앙'이라는 단어를 사용한 것을 우려한 반응으로 보인다.


이를 둘러싸고 누리꾼 사이에서는 '무슨 상관이냐', '부적절하다' 등 갑론을박이 오가고 있다.


한편 현재 박하나는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한 상태다.


인사이트FN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