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마 흡연 및 밀반입 혐의' CJ 장남 이선호, 사내 '정직' 처분받았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대마 흡연 및 밀반입한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은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이 '정직'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8일 CJ제일제당은 이번 달 중순에 열린 인사위원회에서 이씨에게 정직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이는 사내에서 해고 다음으로 큰 중징계에 해당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이씨는 회사에 출근을 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정직 기간에 대해서도 알려진 바가 없다.


CJ제일제당 부장이자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으로 잘 알려진 이씨는 지난해 9월 미국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이때 액상 대마 카트리지, 대마 사탕, 젤리 등 변종 대마를 밀반입하다가 적발돼 구속기소 됐다.


이후 원심 선고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받고 석방됐으며 지난달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도 원심과 같은 판결을 받았다.


또한 보호관찰 4년과 약물치료 강의 수강 40시간도 명령받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