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하자 저소득층 아동에게 전달해달라며 손 세정제 1만 개 기부한 임블리

인사이트사진 제공 = 부건에프엔씨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쇼핑몰 '임블리'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기부 행렬에 동참했다.


28일 패션 브랜드 임블리와 뷰티 브랜드 블리블리는 국제구호 개발단체 희망 친구 기아대책을 통해 손 세정제 1만 개를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코로나19 사태로 가장 큰 피해를 겪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의 저소득층 아동들을 지원하고자 도움의 손길을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임블리 공식 온라인몰


그동안 임블리는 강원도 산불 피해 이재민을 위해 의류를 기부하는 등의 활동을 지속해왔다.


또한 대한사회복지회 산하기관 열린 집 및 서울 영아 일시보호소대상 이벤트 판매 수익금의 일부를 기부하는 등 선한 활동을 이어온 바 있다.


임블리 관계자는 "손 세정제 1만 개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대구·경북 지역 아동들에게 힘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임블리는 앞으로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노력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예정이다.


한편 28일 오전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2천여 명을 돌파했으며 사망자는 13명으로 집계됐다.


이에 보건당국은 올바른 손 씻기와 마스크 사용 등 예방을 철저히 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기침 및 발열 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 혹은 보건소에 연락할 것을 권고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