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는 '의사'라며 병원 문 닫고 대구로 달려간 우리 엄마를 응원해주세요"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 김수애 기자 = 국내 코로나 확진자 수가 2천 명을 넘어선 가운데 감염 공포와 꿋꿋이 맞서는 의료인들의 사연이 마음을 울리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구에 지원해서 내려가신 저희 엄마를 응원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등장했다.


해당 게시글에는 대구로 의료자원을 내려간 엄마를 둔 고등학교 2학년 A씨의 사연이 담겨있었다.


A씨는 "뉴스에서 코로나, 의사, 양성 등 관련 단어를 볼 때마다 가슴이 내려앉는다"며 "자신의 엄마가 걸리면 어쩌나 하는 마음에 한시도 걱정을 내려놓지 못한다"라고 토로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사연에 따르면 A씨의 엄마는 서울에서 병원을 운영하는 의사였다. 하지만 코로나19가 급격하게 확산하자 병원을 휴원하고 곧바로 대구로 내려갔다.


앞서 A씨는 엄마가 걱정되는 마음에 "차라리 기부로 도우면 안 되냐"고 물었지만 엄마는 "의사 한 명이 돈보다 소중할 것"이라며 자신을 달랜 뒤 내려갔다고 설명했다.


감염 공포에도 불구하고 꿋꿋하게 의사의 책임을 다하고자 하는 A씨 엄마의 소명감은 사랑하는 가족조차도 막아설 수 없었다.


뒤이어 A씨는 "병원을 간다면 진료가 끝난 뒤 의료진들에게 힘내세요, 감사합니다"라는 말을 해달라고 부탁했다. 


그 한마디가 자신의 엄마를 일으켜 세우는 힘이라는 사실을 그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기 때문이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러한 A씨의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글을 보니 눈물이 핑 돈다", "어머니가 무사히 집으로 돌아오길 바란다" 등 응원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대구광역시는 지난 18일 첫 확진자가 나온 지 9일 만에 누적 확진자 수 1천 명을 넘어섰다. 하지만 급격하게 증가하는 환자를 돌볼 의료진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8일 오전 9시 기준 대구 확진자는 총 1천 314명으로 집계됐다. 만약 대구 병원으로 의료 자원을 희망할 경우 보건복지부 홈페이지 등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