훔친 SM5로 '광주→광양' 160km 무면허 운전하고 순찰차 들이받아 경찰 다치게 한 10대 청소년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한산 기자 = 훔친 차로 수백km를 면허 없이 운전하면서 순찰차를 치고 달아난 1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실탄까지 쐈으나 이들의 질주를 막지는 못했다.


전남 광양경찰서는 27일 특수절도, 특수공무집행방해, 도로교통법 위반 등 혐의로 A군(16)과 B군(16)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C양(16)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군 등은 전날 오전 12시 30분쯤 광주 북구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훔친 SM5 승용차를 무면허로 160km가량 운전한 혐의를 받는다.


A군은 같은 날 오후 11시 10분쯤 광양시 금호동 한 도로에서 차량 도난신고를 받고 추격해 오는 순찰차를 들이받아 경찰관 1명을 다치게 한 혐의도 받고 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은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시속 140km가 넘는 속도로 질주하는 차 앞바퀴를 향해 공포탄 1발과 실탄 3발을 발사했지만 빗나갔다. 도주극은 약 50km 더 이어졌다.


경남 하동을 거쳐 광양시 태인동으로 진입한 A군은 도로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았고 이내 경찰에 붙잡혔다.


조사 결과 이들은 주차돼 있던 차에 열쇠가 꽂혀 있는 것을 보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군은 경찰차를 들이받은 데 고의는 없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A군과 B군은 함께 지내온 사이였고, C양과는 1주일쯤 전 알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