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반려견, 동물 최초 '양성' 반응 나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전 세계에서 확산 중인 코로나19에 최초로 강아지가 감염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28일(현지 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 매체는 최근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키우는 반려견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약한 양성' 나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홍콩 타이항(Tai Hang)에 사는 홍콩마사회 직원 이본 차우 하우 이(Yvonne Chow Hau Yee)와 그와 함께 사는 가사 도우미 모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홍콩 당국은 그의 반려견을 보호시설로 보낸 후 코로나19 검사를 했다.


인사이트dailymail


그리고 강아지의 입과 코, 항문 등에서 채취한 샘플을 검사한 결과 약한 양성반응이 나왔다.


이에 이본의 반려견은 현재 격리 조치된 상태이며 앞으로 14일 동안 센터에서 지내며 주기적으로 검사를 할 계획이다.


이번 검사 결과는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양성 반응이 나온 첫 사례다.


하지만 아직 당국은 추가로 검사해야 할 부분이 있어 확진 판정을 내리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홍콩 당국은 "해당 반려견은 아직 관련 증상을 보이지 않고 있어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다거나, 사람에게 감염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증거는 아직 없다"라고 밝혔다.


이어 "정말 그의 반려견이 코로나19에 감염됐는지 아니면 단순히 입이나 코 등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묻은 것인지 정확히 확인하기 위해 앞으로 더욱 많은 검사를 할 예정이다"라면서 "추가 검사에서 음성반응이 나오면 견주 이본에게 돌려줄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홍콩 당국은 반려동물과 접촉한 후에는 무조건 손을 깨끗이 씻어야 하며 반려동물이 건강에 변화를 겪으면 꼭 수의사에게 데려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얼마 전 세계보건기구(WHO)는 아직 개, 고양이 등의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다는 증거는 없다고 밝힌 바 있어 앞으로 이본의 반려견이 실제 확진 판정을 받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