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코로나' 발원지, 중국 아닐 수도 있다"라 주장한 중국 방역 전문가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사스 퇴치 영웅으로 불리며 중국의 전염병 '최고 권위자'로 불리는 한 박사가 흥미로운 주장을 제기했다.


그간 중국에서 최초 발병한 것으로 알려진 '우한 폐렴'(코로나19)이 중국이 아닌 다른 제3의 나라에서 왔을 수도 있다는 주장이다.


27일(현지 시간) 중국 코로나19 방역 최전선에 있는 중난산 박사는 베이징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발원지가 중국이 아닐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병이 중국에서 가장 먼저 발견됐지만 꼭 중국에서 발원했다고 볼 수만은 없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구체적인 근거는 제시하지 않았다. 다만 "처음에는 중국만 고려했는데 지금은 외국에서도 일련의 상황이 발생하고 있는 게 수상하다"며 의혹을 던졌다.


또한 중 박사는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4월 말에는 기본적으로 통제할 수 있을 것이라 내다봤다.


그는 "2월 중순에서 하순에 정점에 오를 것으로 예상했었는데 2월 15일이 되자 과연 숫자가 내려왔다"고 설명했다.


한편 27일 한국에서는 하루에만 505명의 환자가 추가되며 전체 확진자가 1766명으로 늘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