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안쓰고 놀러간 사진 올렸다가 '상욕' 먹은 여배우

인사이트Instagram 'kieunse'


[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기은세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예민해진 네티즌들을 달랬다.


기은세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이 직접 차린 점심상 사진을 올리며 "코로나19로 모두 똑같이 걱정하고 힘들어 하는 시간이에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어 "예민한 시간이지만 화내지 말아요, 우리"라며 "상황이 어려운 곳에 도움이 될수 있을 만한 것들을 찾아 볼게요. 모두 힘내세요"라고 적었다.


앞서 기은세는 지난 26일 해당 계정에 "미팅 끝나고 구름이랑 한강에서 바람쐬기. 사진 찍을때 마스크 벗었어요"라는 글과 함께 반려견과 산책 중인 모습이 담긴 사진을 남겼다.


인사이트Instagram 'kieunse'


이에 네티즌들은 마스크 착용은 타인에 대한 예의라며 마스크를 벗고 사진을 찍은 행동이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이후 다소 격앙된 댓글도 달렸고, 기은세는 결국 댓글창을 닫고 이 같은 글을 게재하기에 이르렀다.


한편 기은세는 지난해 3월 종영한 KBS 2TV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에서 조영필 역으로 출연했다.


인사이트Instagram 'kieunse'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