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트코’가 연회비를 받는 착한 진실”


 

우리가 미처 알지 못했던 코스트코의 '착한 진실'이 누리꾼의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 9일 JTBC '썰전'에서는 다섯명의 MC들이 국내에 자리잡은 창고형 매장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이날 장도연은 "저는 코스트코를 좋아하는데 현금과 삼성카드만 써야 하는 게 불편하다"고 운을 뗐다.

 

이에 오마이스쿨 대표 최진기는 "그래도 이 기업이 꽤 괜찮은 기업이다"라며 코스트코에 대해 설명했다.

 

최진기는 "삼성카드만 쓰는 게 독점처럼 보일 수 있지만 그렇지 않다. 과거 후발주자로 시작한 삼성카드가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수수료를 낮췄다. 보통 1~2%정도 떼는데 여기는 0.7%만 뗐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스트코는 수수료에서 얻은 이득을 고객에게 돌려주기로 했다. 기존 마트 마진률이 30% 이상인데 코스트코는 14~15% 정도다"고 덧붙였다.

 

특히 코스트코는 모든 직원을 정규직으로 채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출연진을 더욱 놀라게 했다.

 

최진기는 "연회비에도 이유가 있다"면서 "이게 조합주의 형식이다. 조합원끼리 합심해서 잘 살겠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기업 이윤에만 매진하지 않고 고객과 직원들을 챙기는 코스트코의 자세에 누리꾼들은 "이게 바로 공생하는 기업 아니냐"며 칭찬했다. 

 

via JTBC '썰전'

오향주 기자 hjoh@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