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료받을 돈 없다"…코로나 검사 두 번이나 거부한 금천구 확진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뉴스1] 이헌일 기자 = 비자 문제로 중국에 다녀온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서울 금천구 중국인 여성(74)이 확진 3일 전부터 선별진료소에서 2차례 검사 권유를 받았지만 비용 문제 때문에 거부한 것으로 확인됐다.


금천구에 따르면 이 여성(924번 환자)은 16일 오후 2시5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해 중국 칭다오에 현지시간 오후 2시12분에 도착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이후 칭다오 공항에서 3시간 가량 머물다가 현지시간 오후 5시35분에 다시 비행기를 타고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인천공항 입국 뒤에는 6004번 공항버스를 타고 집으로 돌아갔다.


이후 17~20일에는 자택에 머무른 것으로 확인됐다.


21일에는 오후 2시48분쯤 관내 '성내과의원'을 찾았고 이후 택시를 타고 강남성심병원 선별진료소로 이동했다. 이곳에서 중국 방문력이 확인돼 코로나19 검사를 권유 받았지만 비용문제로 환자가 검사를 거부했다. 그 뒤 이 환자는 다시 택시를 타고 성내과의원으로 이동해 영양제를 맞고 오후 6시18분쯤 건물에서 나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 환자는 22일에 증상이 악화되자, 오전 11시25분쯤 택시를 타고 강남성심병원 선별진료소를 다시 찾았고, 또 코로나19 검사를 권유받았지만 이번에도 거부했다. 이후 다시 성내과의원으로 가 영양제 투여를 요청했으나 비용 문제로 진료를 받지 않고 그대로 귀가했다.


이후 23일에는 자택에 머물렀고, 24일 희명병원을 찾았다가 금천구보건소 선별진료소로 갈 것을 권유받고 이동해 검체를 채취하고 자가격리를 실시했다. 당일 확진판정을 받은 뒤 25일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다.


구는 현재까지 파악된 확진자의 이동경로에 대해 모두 방역을 완료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