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밖에 나가기 무서운데, 택배박스에 코로나 바이러스 묻었을까봐 두려운거 저뿐인가요?"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폭발적으로 증가하며 택배를 받는 이들의 불안도 심화되고 있다.


쿠팡, 마켓컬리, 이마트 쓱배송 등 각종 온라인 쇼핑몰의 식제품, 마스크 등은 매일 일찌감치 동이 날 정도로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사람들과 면대 면을 피하고 싶은 시민들이 온라인 쇼핑몰에서 생필품을 구매하기 때문이다.


물량이 폭발적으로 증가하자 로젠택배 등 일부 택배사는 면대 면 접촉을 통한 배송을 지양하는 등 소비자들과 배송기사의 안전을 위한 내부 정책을 시행하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사람과 사람이 마주치지 않아도 소비자들의 불안은 여전하다. 이송 과정에서 사람들과 수많은 외부에 노출된 택배 박스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남아있을 수 있다는 불안이다.


전문가들은 택배 박스를 통해 바이러스에 감염될 확률이 거의 없다고 말한다.


일부 전문가는 극단적으로 설명해서 택배 박스에 침을 뱉은 채로 배송돼도 통상 몇 시간 이상이 지나면 바이러스가 날아간다고 설명한다.


종이 재질인 상자에 바이러스가 포함된 침방울이 묻으면 몇 시간 지나지 않아 흡수돼 죽는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코로나바이러스는 소포 등 물체 표면에서 오래 생존하지 못한다는 세계보건기구의 발표도 있었다.


중국에서 배송 온 제품 역시 오랜 기간 외부에 노출됐기 때문에 바이러스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


다만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춥고 건조한 환경, 철근과 스테인리스 등에 묻었을 경우 일주일까지도 생존하니 주의해야 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