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에 '하와이안항공', 인천 노선 한시적 운휴

인사이트하와이안항공 홈페이지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하와이안항공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수요 감소로 이번 주말 이후부터 인천-호놀룰루 노선을 한시적으로 운휴한다고 밝혔다.


하와이안항공은 오는 3월 2일부터 4월 30일까지 호놀룰루 다니엘 K. 이노우에 국제공항(HNL)과 인천국제공항(ICN)간의 주 5회 직항노선 운항을 한시적으로 운휴한다.


피터 인그램(Peter Ingram) 하와이안항공 대표이사는, "이번 운휴는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이 한국의 관광 여행 수요에 미친 영향을 고려해 신중하게 내린 결정"이라며 "앞으로도 상황을 매우 주의 깊게 주시할 것이며 바이러스 확산이 진정 될 수 있도록 우리의 노력과 지원을 확대할 것"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HA459 항공편은 오는 3월 1일 오후 1시 10분 호놀룰루에서 출발해 익일인 3월 2일 오후 8시 인천에 도착한다. HA460 항공편은 오는 3월 2일 오후 10시 인천을 출발해 같은 날 오전 11시 호놀룰루에 도착한다. 


인천-호놀룰루 노선은 오는 5월 1일 인천행, 5월 2일 호놀룰루행을 시작으로 정상적으로 재개될 예정이다. 하와이안항공은 운휴 기간에 해당하는 항공권을 소지한 승객들에게 일정 변경 및 환불 조치를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하와이안항공은 한국 출발 및 도착 또는 경유하는 코드쉐어 항공편을 예약한 승객을 대상으로 여행 일정 변경 시 발생되는 차액을 면제해주고 있다. 이와 관련 보다 자세한 사항은 하와이안항공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