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 대응에 쓰라고 '300억원' 플렉스 한 삼성 이재용 부회장

인사이트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비용이 많이 들어가죠? 이 돈 쓰세요"


역시 국내 최고 기업이자 세계적인 글로벌 기업의 클래스는 남달랐다.


지난 26일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이끄는 삼성은 '코로나19' 예방·복구에 3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삼성그룹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소독 티슈와 손 소독제 등 의료용품을 지원하기로 했다. 자가 격리자와 취약계층을 위해서는 생필품 키트를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현재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목숨을 걸고 일하는 의료진에게는 '면역력'을 강화시켜주기 위한 건강식품 세트 등 구호 물품과 성금을 전달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은 "국민의 성원에 힘입어 성장한 삼성이 지금 같은 때 우리 사회와 함께 나눠야 한다"라면서 "이번 일로 고통받거나 헌신하는 분들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재용 부회장의 뜻에 따라 삼성전자, 호텔신라, 삼성물산, 제일기획 등 14개 계열사가 이번 지원에 힘을 보탰다.


계열사들은 26일 열린 임시 이사회 및 경영위원회에서 기부금 지원 안건을 의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