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는 '사우스 코로나'" 한국 조롱하는 베트남 사람들

인사이트YTN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우한 코로나가 아니라 '사우스 코로나'다"


'쌀딩크' 박항서 감독 덕분에 우호관계가 형성되고 있던 베트남에 때아닌 '한국 혐오' 감정이 커지고 있다.


베트남 현지에서는 '코로나19'를 가리켜 코로나바이러스 혹은 코비드19·우한 코로나 등이 아닌 '사우스 코로나'로 부르는 움직임까지 일어나고 있다.


지난 24일(현지 시간) 베트남 페이스북 페이지 'Hoang Bach Nguyen'에는 대한민국 국기를 코로나바이러스 모양으로 변형시킨 사진이 한 장 게재됐다.


인사이트Facebook 'Hoang Bach Nguyen'


해당 사진 속에는 빨간색과 파란색이 조화된 동그란 태극문양이 바이러스와 비슷한 모양을 하고 있다. 명백한 대한민국 조롱 행위로 보인다.


해당 게시물에는 좋아요가 '1.6만개' 넘도록 찍혔으며 댓글도 약 2천개 가까이 달렸다. 댓글 대부분이 '사우스 코로나'라는 말에 동의하며 한국을 조롱하는 분위기다.


이 같은 베트남 현지인들의 한국 조롱은 대구를 출발해 다낭에 도착한 한국인 약 20명 때문으로 보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25일 외교부는 "베트남 다낭시 측이 승객 전원을 14일간 격리하기로 했다"라고 전했다. 코로나19가 창궐한 대구에서 출발한 비행기에 탑승한 한국인이었다는 이유 때문이었다.


격리자들은 "아무 증상도 없었는데 한국인이라는 이유로 자물쇠 잠긴 병동 안에 갇혀있었다"라고 호소했다. 정부는 "불필요하게 격리된 상황이라면 베트남 당국과 대응하겠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이들 중 18명은 25일 11시 55분(현지 시간) 다낭발 비엣젯 VJ878편을 타고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나머지 2명은 현지 교민으로 베트남에 남기로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