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바게뜨·배스킨라빈스 알바생들, 대학 등록금 절반 지원받는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고명훈 기자 = 등록금과 생활비를 벌기 위해 아르바이트에 매진 중인 대학생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들어왔다.


26일 SPC는 계열사 매장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대학생에게 SPC행복한장학금 약 1억 7,000만 원을 전달한다고 밝혔다.


SPC는 파리바게뜨·배스킨라빈스·던킨도너츠·파스쿠찌 등을 계열사로 두고 있는 식품전문업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해당 업체에서 운영하는 SPC행복한장학금은 이 계열사에서 근무하는 아르바이트 대학생에게 등록금 50%를 지원하는 제도다.


지난 2012년 상반기 시작 이후 지금까지 약 27억 원이 전달됐으며 총 1,528명이 혜택을 받아왔다.


이 그룹은 매 학기 장학생 전원을 대상으로 수여식을 전달했으나 올해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별도의 행사를 진행하지는 않았다.


장학금은 근속기간·근무태도·학업계획·가정형편 등을 고려해 학기당 총 100명의 장학생을 선정해 지급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해피투게더'


SPC그룹 관계자는 "SPC행복한장학금 뿐만 아니라 네트워킹과 취업 상담 등 장학생에게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다양한 나눔·상생 활동을 하면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더불어 SPC 그룹은 지난 2011년 하반기부터 공개채용 시 10% 인원을 아르바이트 학생 중에서 선발하고 있다.


한편 SPC행복한장학금은 접수기간에 SPC 홈페이지에서 지원서를 작성해 온라인으로 신청하며 1차 서류심사, 2차 면접심사를 통해 선발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