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입국금지'하는 중국 지역 늘어나는데, 제대로 항의 한마디 못하고 있는 문재인 정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코로나 19 사태가 점차 심각해지는 가운데 해외 전역에 퍼지고 있는 코리아 포비아에 국민들의 시름이 한층 깊어지고 있다.


그중 중국에서 한국을 대상으로 한 입국 제한 조치가 이어지는 가운데 이에 대한 정부의 미온적인 대처에 대한 국민들의 불만이 커져가고 있다.


중국 웨이하이시는 위챗 계정을 통해 25일부터 일본과 한국 등에서 웨이하이로 입국하는 사람들은 14일 동안 강제 격리한 뒤 귀가시킨다고 발표했다.


실제로 지난 25일 웨이하이 당국은 인천공항을 출발한 제주항공 승객 167명 전원을 격리조치했으며 같은 날 난징에서는 공항에 도착한 한국인 40여 명이 중국 당국이 지정한 호텔에 격리 조치 당했다.


뿐만 아니라 연변, 베이징 등 중국 전 지역으로 이 같은 조치가 이뤄지고 있어 국민들의 불편이 커지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중국 정부의 공식적인 조치가 아닌 지방 자치단체의 조치이지만 중국 정부의 아무런 발표가 없어 암묵적으로 동의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로 우리 정부는 중국인의 입국 금지를 실효성이 없는 일이라며 시행하지 않았던 가운데 이 같은 일을 당해 충격이 매우 큰 상황이다.


중국의 발 빠른 대응과는 다르게 우리나라 정부의 대처는 미온적이다.


비슷한 모리셔스나 이스라엘의 입국 금지 조치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유감을 표명했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6일 아침, 인터뷰를 통해 "과도하다는 게 일차적 판단"이라는 답변만을 내놓았을 뿐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외교부 해외안전여행 사이트에도 중국의 이런 조치에 대한 언급은 하나도 찾아볼 수가 없다.


현재 한국인의 입국을 금지 및 제한하는 국가가 27개국으로 늘어난 가운데 정부의 늦장 대응과 미온적 대처가 도마에 오르고 있는 가운데 향후 정부가 어떤 입장을 취할 지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