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때문에 국민들 '입국 거부+격리' 당하는데 유럽 출장 중인 강경화 장관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민준기 기자 = 코로나19의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면서 한국인들을 두려워하는 '코리아 포비아'가 확산되고 있다.


각국은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한국인의 입국에 대한 제한 조치를 실시하고 있다.


이처럼 한국인의 입국과 관련해 문제가 계속 발생해 외교적으로 '비상'이라고 할 수 있는 상황이 속출하고 있지만, 외교부의 수장 강경화 장관은 현재 부재중이다.


지난 22일 강 장관은 유엔 인권이사회 참석을 위해 출국했으며 스위스 제네바, 독일 베를린, 영국 런던을 거쳐 오는 27일 귀국한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검역 관련 조치는 각국의 고유 주권 사항이므로 외교부가 해당 사항을 막을 수 없다.


그렇지만 코로나19 때문에 한국인이 갑작스레 부당한 대우를 당하지 않도록 미리 공지하거나 적극적인 사후 조치가 필요하다.


외교부는 모리셔스로 여행을 떠난 신혼부부 34명이 코로나19로 인해 열악한 시설에 격리당할 때 적극적인 자국민 보호에 나서지 않았다. 


해외에서 자국민과 관련된 문제가 발생했을 땐 외교부가 적극적으로 개입해야 한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지난해 12월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만난 강경화 장관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한국인의 입국과 관련된 문제는 코로나19가 시작된 중국에서도 발생하고 있다.


중국은 25일 산둥성 웨이하이(威海)시는 인천에서 출발한 항공기의 승객을 전원 강제 격리했으며 일부 지자체에서는 한국인에게 2주간 자가 격리를 강제하고 있다.


이에 강 장관은 25일(현지 시각) 베를린에서 열린 핵군축회의 후 중국의 조치에 대해 항의했다.


"한국인을 무조건 입국 금지하는 건 수용하기 어렵다"라며 "우리도 중국에 대한 대응을 자제해왔다, 과도한 대응을 하지 않도록 서로 소통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외교부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한편 미국은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한국에 대한 여행 경보를 최고 등급인 3단계 경고로 상향 조정했다. 홍콩은 14일 이내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했다.


이스라엘은 자국 전세기를 띄워 한국인 관광객 400명을 돌려보냈다.


중동의 요르단, 바레인, 쿠웨이트 등은 현재 한국발 입국을 전면 금지한 상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