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 온 제주항공 승객 167명 내리자마자 전원 격리해버린 중국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세연 기자 = 중국의 공항 당국이 25일 한국에서 출발한 항공편에 탑승한 승객을 전원 격리 조치한 사실이 알려졌다.


중국이 한국발 입국자에 대해 이러한 강경한 조처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25일 조선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시에 위치한 다수이보 공항은 25일 10시 50분(현지 시간) 도착한 인천발 제주항공 승객 167명에 대해 격리 조치했다.


격리된 승객 중 19명은 한국인으로 중국인은 144명, 기타 국적자 4명으로 알려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전용희 중국한국인회 산둥 연합회장에 따르면 공항 당국은 도착한 승객들 전원을 대상으로 검역 절차를 시행했고 웨이하이 시내에 위치한 호텔에 14일간 격리할 것으로 밝혀졌다.


웨이하이시는 지난 12일간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이틀 뒤면 '우한 코로나' 청정지역 선포가 가능한 것.


이에 따라 정부 측이 지역 경제를 위해 이번 조치를 취했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칭다오에서도 해외출장 혹은 관광을 오는 사람은 정부가 지정한 호텔에 14일간 격리된다는 공문을 발표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칭다오 정부가 앞선 24일 발표한 외국인 방역 강화 대책엔 한국을 집어 표명하지 않았지만, 한국인 관광객이 칭다오를 많이 찾는 점을 감안했을 때 한국을 적시한 것을 알 수 있다.


칭다오를 방문한 한 시민은 "어제 입국할 때도 서류 제출하는 것으로 입국 절차를 마쳤는데 25일 오전 현지 당국에서 연락이 와 14일간 자가격리하라고 지시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미리 들어와 있던 아내도 이날부터 다시 계산해 14일간 자가격리 대상이 됐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