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지금 선 넘고 있는 중인데"…마음 확인하고 진한 '딥키스' 나눈 안효섭♥이성경

인사이트SBS '낭만닥터 김사부 2'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시즌1에 버금가는 파급력으로 큰 인기를 끌고 간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2'가 마침내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25일 방송된 SBS '낭만닥터 김사부 2' 마지막회에서는 돌담병원 식구들의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돌담병원 여운영(김홍파 분) 전 원장은 심폐소생술로 자신을 살려준 김사부에게 자신의 죽음을 받아들여달라며 '존엄사'를 제안했다.


'수술 울렁증'을 이겨낸 차은재(이성경 분) 또한 거대병원 본원으로 복귀 명령을 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낭만닥터 김사부 2'


그토록 바라던 본원 복귀지만 돌담병원과 정이 쌓인 차은재는 김사부에게 "제가 필요하지 않은 거냐"며 서운함을 토로했다.


차은재에게 복귀 사실을 전해들은 서우진(안효섭 분)은 붙잡고 싶은 마음을 억누르고 쿨하게 상황을 받아들였다.


자신을 붙잡지 않는 서우진의 행동에 차은재는 "너 왜 나 안 붙잡아? 너한테 나 이미 그정도 존재밖에 없어진거니?"라고 물었다.


서우진은 "그냥 겁이 났어. 욕심부리고 선 넘다가 너까지 잃을까 봐"라고 답했다.


인사이트SBS '낭만닥터 김사부 2'


그러자 차은재는 "뭐냐 너. 선 지금 내가 넘고 있는 중인데 눈치 못챘냐?"라며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다.


놀란 서우진이 "너 본원으로 가고 싶어 했잖아"라고 되묻자 차은재는 "그래서 너 나 안붙잡고 싶다고?"라고 답하며 자신의 마음을 확실시했다.


"후회하면 어쩌려고?"라는 서우진의 말에 차은재는 "그럼 니가 알려준 그거 하지 뭐"라는 말과 함께 서우진에게 기습 뽀뽀를 날렸다.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두 사람은 진한 키스를 나눠 시청자들에게 대리설렘을 안겼다.


Naver TV SBS '낭만닥터 김사부 2'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